한국대학교육협의회 ‘2019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순천향대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 최우수 학과 선정

김동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01 [15:39]

한국대학교육협의회 ‘2019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순천향대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 최우수 학과 선정

김동철 기자 | 입력 : 2020/05/01 [15:39]

▲ 순천향대 보도자료.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공과대학 OLED 청정실 .


[김동철 기자] 순천향대학교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가 지난달 28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 발표 '2019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 결과'서 신소재(금속·세라믹)분야 ‘최우수 학과’로 선정됐다.

 

1일 순천향대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신소재(금속·세라믹), 미디어, 식품 등 3개 분야 관련 학과가 설치된 대학 중 참여 희망 62개 대학, 88개 학과 평가 결과 25개 대학, 30개 학과가 최우수로 선정됐다.

 

충남권 대학 중 순천향대가 지난 2017년 전자정보공학과에 이어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가 산업계가 바라본 최우수 학과에 이름을 올렸다.

 

대교협이 실시한 '2019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 결과'는 포스코, 두산중공업, LG 디스플레이, CJ헬로, 스포츠동아, ㈜풀무원, ㈜농심 등 22개 기업 임․직원, 대학평가 전문가 등이 산업계 기반 교육과정인 설계, 운영, 성과 등 3개 영역에 대해 실시했다.

 

교육과정 운영 평가 위해 참여학과 졸업생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진행됐다. 또 직원의 전문·일반직무역량 평가를 위해 1105개 기업체 부서장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게 확인됐다.

 

순천향대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는 산업계 요구와 분석 통해 선제적인 교과 운영과 인턴십 등 현장 중심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공분야 기본지식에서부터 실무지식과 현장경험을 아우르는 종합적 공학교육을 제공한다는 목표아래 금속·반도체·세라믹공학과 디스플레이공학 융·복합 통한 실습 교과와 기업 현장에서 실습 및 인턴십 과정 등 산학일체형 비교과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세라믹 신기술’ 교과목을 신설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6년부터는 IPP 이외에 추가적으로 ‘인턴쉽1’ ‘인턴쉽 2’ 및 ‘인턴쉽 3’ 비교과 과목을 운영해 현장실습 강화교육에 적용하고 있다.

 

또 산학자문위원회 운영과 지역 특화 산업인 디스플레이 산업계 요구에 준하는 졸업생 배출 위해 디스플레이 소자·공정 실습실을 추가 운영해 디스플레이 관련 실험·실습 교육의 질적 향상을 추진해오고 있다.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 학과장 방재철 교수는 “유기적인 산학협력, 캡스톤 디자인 및 현장실습을 수행하는 등 격변하는 산업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교육과정을 대폭 개정하고 기업체 인턴십 등 현장실습을 강화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실험·실습 및 현장중심 교육을 실행할 교육시설 마련과 함께 향후 지역 산업계관점 교육역량 강화는 물론 관련 분야에서 국가적 선도 학과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