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사)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혁신 플랫폼 공동 구축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혁신 플랫폼 공동 구축 협약 체결

정선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6:29]

선문대, (사)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혁신 플랫폼 공동 구축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혁신 플랫폼 공동 구축 협약 체결

정선화 기자 | 입력 : 2020/05/07 [16:29]

▲ 왼쪽부터 선문대 황선조 총장, 한국자동차부품협회 오병성 회장. 


[정선화 기자] 선문대학교는 (사)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혁신 플랫폼 공동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선문대에 따르면 양 기관은 협약을 맺고 산학협력 공동 혁신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해 연구, 기술 개발, 재직자 인력 양성, 산업 수요형 교육과목 공동 운영 등을 진행한다.

 

전통 제조업 중심 자동차 산업은 이른바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중심 즉 ‘종합 모빌리티 산업’으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충남 지역 자동차 관련 중소기업들도 이를 대비한 경쟁력 강화, 맞춤형 인재 양성 교육 및 산학협력에 대한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다.

 

또 충청남도는 천안아산KTX역을 중심으로 R&D 집적지구 등을 구축해 스마트 모빌리티 특구 조성을 계획 중이다.

 

이 같은 변화에 맞춰 선문대는 특구 인접 대학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인력 양성과 연구 등을 (사)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 협회 산하 기업과 함께 공동 진행한다.

 

선문대 LINC+사업단을 포함해 두 기관이 구축한 플랫폼에는 타 대학은 물론 스마트 모빌리티 관련 기업과 기관도 협력 및 참여 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황선조 총장은 “지속가능한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디지털 생태계 구축은 강소 특구 지정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충남 자동차 및 IT 기술 산업은 융·복합 및 신소재 산업 발전을 이끌 것이며 선문대가 혁신 성장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