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행정기관·교육청·아동보호기관, 학대위기 아동 합동조사 나서

아동학대를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는 사회적 분위기 전국으로 번지고 있어

강도녕 기자 | 기사입력 2020/06/16 [14:07]

경찰·행정기관·교육청·아동보호기관, 학대위기 아동 합동조사 나서

아동학대를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는 사회적 분위기 전국으로 번지고 있어

강도녕 기자 | 입력 : 2020/06/16 [14:07]

▲ 15일 오전 창녕 아동학대 계부(가운데) 구속영장실질심사 피의자로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에 출석하는 모습. 


[강도녕 기자] 경찰청은 행정기관·교육청·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의 거쳐 학대위기 아동 합동 전수조사팀을 구성했다.

 

16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번에 결성된 합동점검팀은 내달 9일까지 위기아동 발견·보호를 위한 합동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합동점검팀은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관리중인 아동과 보호자를 직접 만나 상담하고 필요한 경우 학교측 의견도 들어 안전여부를 꼼꼼하게 확인할 계획이다.

 

합동점검 통해 학대위기아동 발견할 경우 관계기관과 협업 통해 아동분리를 비롯한 다각적인 보호조치를 취하고 재학대 예방 위해 지속 관리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아동학대 징후를 발견하면 경찰에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5월 충남 천안시에서 9살 아이가 계모 학대로 숨진 사건이 언론 보도됐고, 6월에도 경남 창녕에서 9살 여아에게 학대를 일삼던 계부가 구속돼 재판을 앞 두고 있는 상태다.

 

아동학대를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전국에 걸쳐 번지고 있어 수사기관과 교육기관의 대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