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정치인 사찰한 문건 유출

시민단체에서 성명 발표하고 강력 규탄

박상근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5:09]

공무원이 정치인 사찰한 문건 유출

시민단체에서 성명 발표하고 강력 규탄

박상근 기자 | 입력 : 2020/06/30 [15:09]

▲ 천안시 공무원이 작성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찰 문건. 충청타임즈 보도 사진 캡처. 


[박상근 기자] 충남 천안시 현직 공무원이 정치인 사찰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단법인 천안시개발위원회는 29일 오후 성명을 내고 "공명하게 일해야 할 공무원이 해서는 안 될 행위를 했다"면서 진실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천안시개발위원회 일동은 “천안시 소속 공무원이 전임 시장 재임시절 시장에게 보고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서를 작성했고 그 대상은 박상돈 현임 시장이고 박 시장 SNS활동을 사찰한 내용들로 채워져 있다”며 “오로지 천안시민과 천안시를 위한 공익 활동에 나서야 할 공무원이 전임 시장을 위해 특정 정치인을 사찰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규탄했다. 

 

또 “사찰 문서에는 천안시개발위원회 정보가 함께 기록됐는데 천안시개발위원회가 일부 정치인들 사주를 받고 활동하는 단체로 명시돼 있다”면서 “전임 시장 정책에서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어 짚은 것뿐인데 그 이유로 폄하하고 왜곡한 공무원들 행태가 심각한 불합리”라고 비판했다.

 

덧붙여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해 공정하게 시정에 반영해야 할 공무원이 매우 부적절한 표현으로 시민 여론을 왜곡하고 본인들 일신영달 위해 정략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문서를 작성했다”며 “기회주의적이며 탁상행정과 보신주의를 일삼는 일부 공무원들에 대한 경종을 울리는 차원에서라도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천안시개발위원회는 필요하면 법적인 고발조치도 할 것”이라며 “잘못된 행정에 대해 대안 제시 및 시민 여론을 공론화해 전달하고 시정을 요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