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 국회의원, 천안 신부동 행복주택 사업 개선 요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변창흠 사장에 개선방안 제시

심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18:28]

문진석 국회의원, 천안 신부동 행복주택 사업 개선 요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변창흠 사장에 개선방안 제시

심지혜 기자 | 입력 : 2020/07/08 [18:28]

▲ 천안 신부 행복주택 개선방안 제시.(사진=문진석 의원실)

 

[심지혜 기자] 문진석 국회의원(더민주·천안갑)은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변창흠 사장을 만나 충남 천안시 신부동 행복주택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문진석 의원실에 따르면 LH로부터 천안 신부동 행복주택 사업 진행 사항을 보고받고 공공주택과 생활·문화 시설 결합한 천안형 행복주택 추진을 요청했다.

 

천안 신부 행복주택은 예전 천안지원지청 부지(천안시 신부동 72-16)에 약 700호가 2022년 12월까지 들어설 예정이다. 하지만 일조권, 조망권 침해와 주차난 우려에 대한 민원이 지속되자 문진석 의원이 LH에 사업 개선을 요구하게 됐다.

 

변창흠 LH 사장은 “일조권, 조망권 영향 최소화를 위해 층수를 조정하고 단지 내 지하주차장을 확대하는 등 지역 의견을 최대한 수렴했다”고 말했다.

 

이에 문진석 의원은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공공주택에 대한 고정 관념과 부정적 인식을 탈피시켜야 한다”며 “실제 생활·문화 여건 개선 통해 삶의 질을 높여 자연스럽게 이미지 개선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진석 의원은 공공주택 각 동의 1~2층에 ▲키즈존(어린이집, 실내놀이터 등) ▲실버존(실버웨이트존, 실버교육관 등) ▲문화존(도서관, 상영관, 카페 등) ▲헬스존(헬스장, G.X, 메디컬룸 등)으로 구성된 생활, 문화, 건강 복합 테마공간을 구성하고 주택 평형을 늘려 거주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서 문 의원은 “주거 공간은 공동체가 서로 연대하고 함께 살아가는 공간이 돼야 한다”면서 “천안시 신부동 행복주택이 그 중심이 돼 천안형 행복주택을 만들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