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재학생 2만 1000명에 ‘등록금 10%씩 환불’ 결정

지급 방안 놓고 학생 대표 간담회, 등록금심의소위원회, 등록금심의위원회 등 회의

정선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9:58]

단국대, 재학생 2만 1000명에 ‘등록금 10%씩 환불’ 결정

지급 방안 놓고 학생 대표 간담회, 등록금심의소위원회, 등록금심의위원회 등 회의

정선화 기자 | 입력 : 2020/07/09 [19:58]

▲ 단국대 천안캠퍼스 전경.(사진=단국대학교) 

 

[정선화 기자] 9일 단국대에 따르면 등록금 환불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재학생들 학비 부담을 덜기 위해 ‘특별재난지원장학금’ 명목으로 지급된다. 

 

단국대는 ‘특별재난지원장학금’ 지급 방안을 놓고 지난 5월부터 2개월에 걸쳐 △학생 대표 간담회 △등록금심의소위원회 △등록금심의위원회 등 회의를 8차례 열었다. 

 

환불금은 약 77억 7000만원에 달하고 재원 마련 위해 고심한 대학은 행정부서 예산 10% 줄일 방안을 수립했다. 

 

앞서 대학은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2월부터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 ‘행정부서 예산 10% 줄이기 캠페인’을 벌여 재원을 준비해왔다. 

 

또 비상 상황으로 인해 연기·취소된 국제교류 및 학생 문화행사, 시설 관리비 등을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재원으로 확보하고 있었다. 여기에 이번 학기 성적평가 방법 변경에 따른 각종 장학금도 재원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상배 총동창회장이 대학에 기탁한 2억원을 비롯, 동문·교수·직원들의 후배 돕기 장학금이 답지하고 있어 예비적으로 비축해왔다.

 

이번 장학금 수혜 대상자는 2020학년도 1학기를 등록한 학생 약 2만 1000명이며 계열별로 최소 약 34만원에서 최대 약 54만원을 돌려받는다.

 

오는 8월 졸업예정자에겐 장학금을 직접 지급하고 2학기 등록자에겐 수업료를 감면해주는 방식이다.

 

김수복 총장은 “대학과 학생 대표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진심을 털어놓고 대화 끝에 이뤄진 특별장학금이라 더욱 의미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대학 손실이 적지 않지만 이번 장학금이 재학생들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코로나19 비상 상황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