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4단계 BK21(두뇌한국 21) 예비 선정···149억 8000만원 확보

연간 114명 석·박사급 인력 양성 계획

김동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1:14]

공주대, 4단계 BK21(두뇌한국 21) 예비 선정···149억 8000만원 확보

연간 114명 석·박사급 인력 양성 계획

김동철 기자 | 입력 : 2020/08/12 [11:14]

▲ 공주대 마크와-교훈. 

 

[김동철 기자] 국립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산학협력단(단장 임경호)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4단계 두뇌한국(BK21)사업』에서 5개 교육연구단(팀)이 예비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공주대에 따르면 향후 7년간 총 149억 8000만원 정도의 교육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번 4단계 BK21은 과학기술, 인문사회 등 기초·핵심 학문분야의 연구역량을 제고하는 ‘미래인재 양성사업’과 신산업 분야 경쟁력 제고 및 융·복합형 연구 인력 양성을 위한 ‘혁신인재 양성사업’등 2개 사업유형으로 설계됐다.

 

또 68개 대학에서 562개 교육연구단(팀)을 예비 선정해 연간 4080억원(총 2조 9000억원)을 지원한다.

 

공주대는‘혁신인재 양성사업’유형에 ▴도시교통공학과(김이형 교수) ▴미래융합공학과(전의식 교수) 등 2개 교육연구단이 선정되었으며,‘미래인재 양성사업’유형에는 ▴교육학과(박상옥 교수) ▴생명과학과(정기화 교수) ▴신소재공학부(정운진 교수) 등 총3개 교육연구팀이 이름을 올려 교육·생물·첨단소재·스마트시티·미래자동차 학문분야를 선도할 창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공주대 4단계 BK21 교육연구단(팀)은 연간 114명의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또한 소속 대학원생들은 석사과정 70만원/월, 박사과정 130만원/월, 박사후과정·연구원 등 신진연구인력은 300만원/월 정도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학업과 연구에 몰입하게 된다.

 

임경호 단장은 “이번 선정 결과는 「기초과학 연구역량 강화사업(Core-Facility)」 선정,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대학사업」선정, 「기초연구실지원사업(BRL)」선정 등 교육연구 인프라 구축사업 수주와 연계하여 학문후속세대의 학업과 연구를 도울 수 있는 괄목할만한 성과이다”며 “앞으로 공주대가 지역사회 수요 맞춤형 연구 중심대학원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우수한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