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격전 상흔지' 50곳 발굴…역사 아픔 간직 ‘표지판 설치’

수도방위사령부와 협력해 1년여 간 현장조사 및 시설‧부지소유주 동의 절차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8/30 [13:09]

'6.25전쟁 격전 상흔지' 50곳 발굴…역사 아픔 간직 ‘표지판 설치’

수도방위사령부와 협력해 1년여 간 현장조사 및 시설‧부지소유주 동의 절차

최내정 기자 | 입력 : 2020/08/30 [13:09]

▲ 6.25 전쟁 때 탱크를 앞세워 남으로 밀고 내려오는 인민군(사진출처=블로그 昌石). 

 

# 6‧25전쟁 발발 직후 국군은 북한군이 한강 이남으로 넘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한강방어선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한강인도교와 철교를 잇는 지금의 사육신묘공원 인근에서 진행됐던 ‘노량진 전투’, 그리고 지금의 효사정공원 주변에서 도강한 북한군과 맞섰던 ‘흑석동 전투’는 전쟁 초기 북한군의 남진을 지연시킨 대표적인 전투였다. 두 전투지는 6‧25전쟁의 아픔을 간직한 역사적 장소들이지만 현재 이런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시설물은 없는 실정이다. 

 

[최내정 기자] 서울시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의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6‧25전쟁 격전 상흔지' 총 50개소를 발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중 표석이나 안내표지판이 없는 31개소는 '22년까지 안내표지판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민들의 기억에서 희미해지고 도시개발 등으로 사라져가는 서울시내의 '6‧25전쟁 격전 상흔지'를 발굴하고 장소의 의미를 소개해 역사의 아픔을 기억하는 안보교육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작년부터 수도방위사령부와 협력해 발굴 작업을 시작했다. 군 자료를 통해 1차 조사 후 서울시가 1년여에 걸쳐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안내표지판 설치를 위해 해당 시설이나 부지 소유주의 동의를 구했다. 이 과정에서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의 자문을 거쳤다. 

 

시는 우선 1차로 오늘(8.31.) 3개소에 안내표지판 설치를 완료한다. ▴한강방어선 노량진 전투지(사육신묘공원) ▴한강방어선 흑석동 전투지(효사정공원) ▴함준호 대령 전사지(강북구 우이동 연경빌라)다. 

 

한강방어선 노량진 전투지(사육신묘공원) : 1950.7.1. 국군 제7사단이 한강 인도교와 철교를 잇는 노량진 일대에서 벌인 전투로, 서울을 점령한 북한군의 한강 도하를 지연시켰던 전투다. 

 

한강방어선 흑석동 전투지(효사정공원) : 1950.7.2. 국군 제9연대가 한강인도교 동측 이촌동에서 효사정공원 주변으로 도강한 북한군에 맞서 싸운 전투다. 6‧25전쟁 초기 한강방어선의 주요 전투지로 역사적 의미가 있다. 

 

함준호 대령 전사지(강북구 우이동 연경빌라) : 1950.6.27. 국군 제7사단 1연대장인 함준호 대령이 파죽지세로 진격해오는 북한군에 대항하다 기습공격을 받아 전사한 곳이다. 국군 연대장으로서 첫 번째 전사자였다.

 

서울시는 '22년까지 나머지 안내표지판 설치를 완료한다. 올해 11월에 애국인사 구금지(구 성남호텔, 현 예금보험공사) 등 5개소, '21년에는 서울역시가전지 등 18개소, '22년에는 동작동 국군 전사자 유해발굴지 등 5개소(재건축 진행 등)에 설치한다. 

 

서울시는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와 서울관광재단의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이번에 발굴한 50개소를 안보관광 프로그램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또, '24년 9월 완공을 목표로 건립 준비 중인 ‘(가칭)서울수복기념관’(동작주차근린공원 소재)을 거점으로 한 상설 탐방 프로그램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갈준선 서울시 비상기획관은 “기억에서 희미해져가고 도시개발 등 으로 사라져가는 서울시내 6.25전쟁 격전 상흔지를 지금이라도 발굴‧보전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역사의 아픔을 공유하는 안보교육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