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경제 살릴‘생활상권’후보지 공모…내년 2월 최종 10곳 선정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활성화 위해 생활상권 2기, 육성대상지 20곳 모집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2:01]

골목경제 살릴‘생활상권’후보지 공모…내년 2월 최종 10곳 선정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활성화 위해 생활상권 2기, 육성대상지 20곳 모집

최내정 기자 | 입력 : 2020/09/03 [12:01]

▲ 서울시 홈페이지 화면 캡처. 

 

[최내정 기자] 지하철역, 학교, 동주민센터 등 주민들의 생활중심지에서 걸어서 10분 이내, 침체된 골목상권을 주민 스스로가 살리는 ‘생활상권 육성 하반기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올해 7월, 1기 대상지 5곳 선정 후 확대·추진하는 2기 사업이다.  

 

서울시는 ‘생활상권 2기 기반사업’ 후보지 20곳을 오는 9월 11일(금)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후보지로 선정된 상권들은 약 5개월간 과제 수행 등 시범사업 추진하게 되고, 시는 내년 2월경 상권별 성과를 평가해 최종 10곳의 대상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생활상권 육성사업’은 대형마트, 온라인쇼핑, 프랜차이즈에 밀려 활기를 잃어가는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들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지역 내 소비를 유도 하는 것이 목적이다. 또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래 없는 침체를 보이고 있는 골목경제를 살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후보지로 선정된 20곳은 9월 중순~내년 2월 중순까지 주민, 소상공인 등으로 구성된 ①‘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②주민친화형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뮤니티 스토어’ 운영 ③생활상권 활성화 계획 수립 등의 과제를 수행해야한다.

 

<추진위원회>: 지역주민, 상인, 단체, 사회적경제, 문화시설 등 특정이해관계에 치우치지 않는 지역 내 여러 경제주체로 구성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의견을 듣고, 수요를 발굴하는 역할을 한다. 

 

<커뮤니티 스토어>: 주민이 생활 속에서 실제로 필요한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발굴해 제공하는 동네상점으로 30일 이상 운영해야 하며 서비스에 대한 주민들의 개선방안을 정책수립에 반영한다.

 

<생활상권 활성화계획>: 다양한 지역경제주체와 주민이 협력해 지역조사, 워크숍, 토론, 합의 등의 과정을 거쳐 생활상권 육성사업 계획을 수립한다.    

 

서울시는 과제수행 기간동안 후보지당 최대 7,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시범운영기간 종료 후 최종 선정지 10곳에는 개소당 3년간 최대 3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최종대상지 선정은 ▴사업 참여자간 협력성 ▴사업방향의 이해   ▴사업추진의 필요성 등의 기준에 따라 현장심의 및 발표 심의로 확정한다. 

 

앞서 지난 7월, 서울시는 1기 생활상권 5곳(①양천구 신정 6동 일대 ②관악구 난곡동 일대 ③종로구 창신동 일대 ④서초구 방배2동 일대 ⑤송파구 가락본동 일대)을 선정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생활상권 후보지 신청은 자치구별로 최대 3곳까지 할 수 있으며, 사업계획, 수행역량, 예산계획 등의 서류를 준비해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 지역상권활력센터(02-2133-5540)로 제출하면 된다. 

 

강석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골목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동네상권의 주된 고객인 주민들의 수요를 반영한 생활상권을 ’22년까지 최대 60개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