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준수 캠페인 봉사단 발족

코로나19 장기화 위기 극복 및 지역경제 안정화 위해

심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11:13]

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준수 캠페인 봉사단 발족

코로나19 장기화 위기 극복 및 지역경제 안정화 위해

심지혜 기자 | 입력 : 2020/09/04 [11:13]

▲ 코로나19 핵심 방역수칙 준수 캠페인 봉사단 발족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심지혜 기자] 충남 아산시, 아산시체육회, 아산시장애인체육회, 아산시시설관리공단은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 예방 및 지역경제 안정화를 위해 ‘코로나19 핵심 방역수칙 준수 캠페인 봉사단’을 발족했다.

 

4일 시에 따르면 캠페인 봉사단은 아산시체육회장을 단장으로 총 24개 조를 구성, 9월 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 시까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시설을 방문해 캠페인과 방역소독을 전개한다.

 

먼저 관내 400여개 민간체육시설을 대상으로 사업주와 종사자, 이용자 등에게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독려할 예정이며 PC방, 오락실, 식당 등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은 시설까지 캠페인 대상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임도훈 시체육회장은 “민간체육시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용자가 급감한 상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시행되어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에 코로나19 장기화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자 두 팔을 걷고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지난 7월 인천 만수1동 성당 사례에서 보듯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는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되었다”며 “그렇기에 방역수칙 준수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3월에 이어 아산시체육회가 중심이 되어 코로나19 확산방지캠페인을 펼쳐주셔서 감사드리며, 코로나19 감염 연결고리를 차단할 수 있도록 대응 역량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산시는 4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실내외 공공체육시설과 민간체육시설 중 고위험시설인 ▲태보 ▲스피닝 ▲줌바댄스 등 격렬한 GX류의 운영을 별도 해제 시까지 중단한 상태이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