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시민 멈춤 주간‘ 한강공원 모임도...

모두의 안전 위해, 주말에는 한강공원 대신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0:44]

‘천만시민 멈춤 주간‘ 한강공원 모임도...

모두의 안전 위해, 주말에는 한강공원 대신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최내정 기자 | 입력 : 2020/09/09 [10:44]

▲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최내정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공원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진대책을 마련하고 시행에 나섰다.

 

9일 시에 따르면 이번 대책은 ‘천만시민 멈춤 주간’ 동안 한강공원에서도 모임을 잠시 멈추자는 취지로 ▴주요공원 밀집지역 통제 ▴매점․주차장 이용시간 단축 ▴야간 계도 활동 강화 등을 포함한다.

 

먼저 이용객이 많은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의 일부 밀집지역은 8일 오후 2시부터 시민 출입을 통제한다.

 

공원 내 전체 매점(28개소) 및 카페(7개소)는 매일 21시에는 문을 닫고 시민 안전을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 11개 한강공원 주차장(43개소)도 오후 9시 이후에는 진입할 수 없다.

  

또한 공원 내 야간 계도 활동 강화를 통해 오후 9시 이후 음주․취식 자제를 권고할 예정이며, 이용자 간 2m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홍보도 지속 시행한다.

 

이번 조치는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한강사업본부는 야외공간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에서,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른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방문객이 급증하여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울시 코로나19 발생률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천만시민 멈춤 주간’ 내에는 한강공원 내 모임을 자제하고, 특히 주말에는 한강 대신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를 강조했다.

 

신용목 한강사업본부장은 “천만시민의 휴식공간인 한강공원에서 모두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당분간 모임 및 음주․취식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일상의 불편과 고통이 있더라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해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