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사업 재협상···10년간 3000~4000억원 창출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 신설과 리그 전 경기, 박상돈 시장과 정몽규 회장 서명

정선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7:54]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사업 재협상···10년간 3000~4000억원 창출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 신설과 리그 전 경기, 박상돈 시장과 정몽규 회장 서명

정선화 기자 | 입력 : 2020/09/22 [17:54]

▲ 왼쪽부터 박상돈 천안시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정선화 기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사업이 재협상돼 충남 천안시 박상돈 시장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서명 날인했다. 

 

충남 천안시는 22일 대한축구협회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사업’ 재협상 협약을 맺고 합의서에 서명을 완료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합의서 서명식은 서울 축구회관에서 열렸으며, 박상돈 천안시장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등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요 합의내용은 ▲천안시 축구발전기금 조성 5년 유예 ▲프로축구(K리그2) 참가 1년 유예 ▲국가대표팀 경기 연 1회 무료 개최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 신설 및 10년간 운영 등을 골자로 한다.

 

천안시는 이번 합의를 통해 약 59억 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올해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100억 원에 이르는 축구발전기금을 조성해야 했으나, 5년을 유예한 2025년부터 2034년까지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해 3억 원을 절감했고 이 기금은 천안시 축구발전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2022년 프로축구 참가는 1년이 유예돼 50억 원이 절감됐으며, 국가대표팀 경기 무료 유치로 3년간 6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 

 

또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 신설 및 리그 전 경기 천안시 지역 내 개최를 통해 10년간 경제유발효과 3000~4000억원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성과는 ‘새로운 천안, 행복한 시민’을 위한 박상돈 시장의 간절함이 통했다는 후문이다. 

 

박상돈 시장이 직접 나서서 천안의 세일즈맨이 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두 차례 만나 협약서 조정의 당위성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동참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돈 시장은 4월 보궐선거 당시, 대한축구협회와 협약한 축구 종합센터 건립사업은 지나친 유치 경쟁으로 천안시의 재정이 과하게 부담되는 면이 많았다며 시장에 당선되면 이러한 불합리한 부분을 꼼꼼하게 살펴 조정해 나가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 왔었다.

 

특히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구체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담은 협약 조정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의 지속 가능성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피력했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대한축구협회와 끈질긴 협의로 코로나19 경제위기 상황에서 시 재정 부담을 줄이고, 구체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이끌어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합의를 계기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사업 추진에 더욱 만전을 기하는 한편, 천안시와 대한축구협회가 향후 우호적 성장 관계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발전의 한 획을 그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요합의내용은 네 가지로 정리됐다.

 

첫 번째 천안시는 대한민국 축구발전 및 축구를 통한 체육진흥을 위해 2020년부터 조성하기로 한 「천안시 축구발전 기금」을  5년간 유예해 2025년부터 조성한다.

 

두 번째 천안시는 프로축구팀을 창단해 2023년부터 K리그2에 참가한다.

 

세 번째 대한축구협회는 국가대표팀(올림픽 등 연령별대표팀 포함) 축구경기를 천안시에서 연 1회 유치비용 없이 개최한다. 또한, 연 1~2회 추가 배정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이 경우 유치비용은 천안시가 부담한다.

 

네 번째 대한축구협회는 유․청소년 전국축구대회를 신설하고, 리그 전 경기를 천안시 관내에서 개최하며, 본 대회를 10년간 운영한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