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고독사 우려···임대아파트 65세 1인 가구, 10년 전보다 약 3배 증가

1인 가구는 46% 32만4173명, 그 중 35% 11만4416명이 65세 이상

정지오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1:53]

코로나19 고독사 우려···임대아파트 65세 1인 가구, 10년 전보다 약 3배 증가

1인 가구는 46% 32만4173명, 그 중 35% 11만4416명이 65세 이상

정지오 기자 | 입력 : 2020/10/05 [11:53]

▲ 최근 10년 분양전환 안 된 임대주택 임대 현황표. 

 

[정지오 기자] 2019년 기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분양 전환되지 않는 임대아파트(국민, 영구, 행복, 50년 공공임대) 거주자 중 65세 이상 1인 가구는 11만4416명으로 2009년 대비 3배 가까이 증가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주택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거주자 현황을 보면 분양 전환되지 않는 임대아파트 거주자 중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46%인 32만4173명이고 그 중 35%인 11만4416명이 65세 이상이었다.

 

2020년 8월 기준 주택관리공단에는 1004명의 전문인력(사회복지사 293명, 요양보호사 27명, 주거복지사 684명)이 근무하고 있다. 임대아파트 거주 65세 1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이 전국의 약 14만 명에 이르는 65세 이상 1인 가구를 집중 관리, 지원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문진석 의원은 “지난달 18일 서울 강서구 모 임대아파트에서 혼자 살던 60대 남성의 시신이 1주일여 만에 발견되는 등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고독사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인데, 장례지원 등 사후적 조치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LH와 주택관리공단이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해서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인 임대아파트 거주 65세 이상 1인 가구에 대한 특별 돌봄, 정기방문, 말벗 서비스 등 선제적 예방조치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