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 심각...'1조 7000억원, 25만 5000여 건'

2016년부터 올해까지 가파른 증가세, 범정부 차원 대책 시급

정지오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7:52]

보이스피싱 피해 심각...'1조 7000억원, 25만 5000여 건'

2016년부터 올해까지 가파른 증가세, 범정부 차원 대책 시급

정지오 기자 | 입력 : 2020/10/05 [17:52]

▲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현황표. 

 

[정지오 기자] 2020 국정감사에서 보이스피싱 피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피해 건수는 25만5758건이고 피해 금액은 1조 7000억원을 넘어선 상태다.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사례 자료 분석 결과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2016년부터 올해까지 가파른 증가세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2016년 4만5921건에서 2019년 7만2488건으로 두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피해 신고 금액은 2016년 1924억원에서 2019년 6720억원으로 3배까지 급증했다.

 

또 보이스피싱 피해유형별로 살펴보면 대출빙자형 피해건수가 20만1694건에 1조1818억원 피해액이 발생했고, 정부기관 등 사칭형은 5만4064건에 5272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무위원회 이정문 위원은 “전화번호 가로채기, 원격제어 등 각종 악성 앱 스미싱 문자 살포를 비롯 고도로 진화된 사기유형과 대출빙자형 사기행각 등 경제적 어려운 상황을 이용한 보이스피싱 사기행위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최근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 지원 및 결제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급증하고 있는 실태”라며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 방송통신위원회, 과기정통부 등 범정부 차원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대책을 적극 수립·홍보해 피해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