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KAI 3년 연속 주가하락…지난해 4,455억 손실 반영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본 건전성 악화

박상근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17:56]

수출입은행, KAI 3년 연속 주가하락…지난해 4,455억 손실 반영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본 건전성 악화

박상근 기자 | 입력 : 2020/10/19 [17:56]

▲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주식취득현황표와 손상차손 인식에 따른 BIS비율 변동 영향 구분표.

 

[박상근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수출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orea Aerospace Industries, 이하 “KAI”)의 주가가 3년 연속 하락함에 따라 지난해 말 손상차손으로 인식한 금액이 4,455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손상차손은 보유자산의 가치가 시장가격의 급락 등으로 장부가격보다 크게 떨어질 수 있는 경우 재무제표에 손실로 반영하는 것을 말한다.

 

수은은 KAI 주식 취득가 60,456원에서 외부 회계법인이 판단한 사용가치 43,152원을 뺀 금액에 주식 수 2,575만 주를 곱해서 나온 4,455억 원을 손상차손액으로 반영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수은의 BIS비율은 14.83%에서 14.56%로 0.27%p 하락했다.

 

수은은 2015년 이후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본 건전성이 악화되어 2016년 6월 및 2017년 6월, 두 차례에 걸쳐 산업은행이 보유한 KAI의 주식 1조 5,565억 원을 출자받았다.

 

하지만 수은의 KAI 주식 취득 이후, KAI 주가는 대출사기, 분식회계 등과 관련한 금감원 감리, 검찰조사 등 일련의 사건 등으로 지속적으로 하락추세를 보인 결과, 2019년 12월 말 종가는 34,050원으로 수은 취득가 60,456원의 56% 수준까지 하락하였다.

 

한편, 지난주 16일(금) KAI의 종가는 22,350원으로 지난해 말 종가대비 34% 하락한 만큼,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손상차손을 인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올해 코로나 신용대출 증가, 대출만기 연장 등으로 신용리스크가 확대돼 수은의 자본건전성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수은은 KAI의 최대주주로서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