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회, 3차 단체 혈장 공여···코로나19 완치자 4000명

16일부터 내달 11일까지···1, 2차 참여 1700명 포함 모두 4000명 예정

김민승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9:33]

신천지예수교회, 3차 단체 혈장 공여···코로나19 완치자 4000명

16일부터 내달 11일까지···1, 2차 참여 1700명 포함 모두 4000명 예정

김민승 기자 | 입력 : 2020/11/04 [19:33]

▲ 4일 오후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혈장 공여하는 신천지교회 성도들.

 

[김민승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4000명은 오는 16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위한 3차 단체 혈장 공여를 진행한다.

 

4일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지난 7월과 9월 2차례에 걸쳐 단체 혈장 공여를 진행한 바 있다.

 

현재까지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해 2030명이 혈장 공여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중 약 1700명이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다. 2회 이상 공여자는 312명이다.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신천지예수교회 측에 “국내외 코로나19의 지속적인 발생과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단체 혈장 공여 등을 통한 보다 신속한 혈장치료제 개발이 요구된다”며 혈장 공여 협조를 요청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지난 3일 정례브리핑에서 “혈장 치료제 개발과 관련해 오는 16일부터 3주 동안 대구 신천지에서 약 4000명 혈장 공여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신천지 측의 적극적인 참여와 대구광역시, 대한적십자사 협조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3차 단체 혈장 공여는 대구 육상진흥센터 실내경기장서 진행되며 원활한 운영 위한 자원봉사 인원도 지원한다.

 

또한 1~2차와 마찬가지로 혈세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공여자에게 제공되는 20~30만 원 가량의 교통비는 받지 않기로 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뉴스 통해 혈장치료제(CG녹십자)가 의료현장에서 쓰이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기쁘고 감사했다. (완치자로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일이다”면서 “혈장 공여라는 경험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힘은 포용, 사랑, 단합에 있다는 것을 전 성도가 실감하고 있다. 혈장치료제로 대한민국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또 “지역별로 교회 시설 폐쇄 해제 명령이 내려지면서 우려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국 신천지예수교회는 시설 폐쇄 및 집합금지 해제 명령 등과 관계없이 성도 보호와 지역사회 공동체 건강과 안전을 위해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 때까지 온라인예배를 유지할 예정이다. 안심하셔도 된다”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