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고속도로 가드레일 46.4% 기준미달

최근 5년간 가드레일 사망사고 185명, 부상 1127명

김민승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7:02]

전국 고속도로 가드레일 46.4% 기준미달

최근 5년간 가드레일 사망사고 185명, 부상 1127명

김민승 기자 | 입력 : 2020/11/12 [17:02]

▲ 가드레일 이탈(추락) 관련 교통사고 현황과 가드레일 피해 발생 관련 교통사고 현황. 

 

[김민승 기자] 전국 고속도로 가드레일 중 46.4%가 안전기준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전국 고속도로 가드레일 총 4417km 중 기준미달 구간은 2076km로 전체의 46.4%에 달했다.

 

2012년 정부는 고속도로 가드레일 안전기준인 「도로안전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을 개정하고, 총 2760km의 기준미달 구간에 대한 개량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2012년부터 2020년 10월 현재까지 684km를 개량하는 데 그쳤고, 이 속도로 사업을 지속할 경우 2040년쯤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준미달 가드레일 개량사업이 더디게 추진되는 동안, 전국의 고속도로에서는 가드레일 관련 사고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간 3032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185명, 부상자는 1127명으로 집계됐다. 그중 70건은 가드레일 이탈(추락) 사고였다.

 

2020년 10월 현재,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총 31개의 고속도로 중 11개의 노선은 안전기준 미달률이 50% 이상인 상태이다. 울산선의 경우, 전 구간이 안전기준 미달인 상태로, 미달률 100%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남해1지선 94.1% ▲서해안선 85.8% ▲경인선 85.7% ▲고창담양선 77.5% ▲중앙선 76.4% 순이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매년 국감 때마다 지적되고 있음에도 한국도로공사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기준미달 가드레일 개량을 미루고 있다”며 “국민안전 문제인데 예산 부족은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한국도로공사는 조속한 사업이행을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고속도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