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mberONE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이덕희-한나래 남녀단식 우승!

국제 시니어 생활체육대회인 ‘2020 ITF 월드챔피언십 플레이오프’ 결승전도 함께

김동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7:58]

NumberONE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이덕희-한나래 남녀단식 우승!

국제 시니어 생활체육대회인 ‘2020 ITF 월드챔피언십 플레이오프’ 결승전도 함께

김동철 기자 | 입력 : 2020/11/16 [17:58]

▲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우승자 수상 모습.  


[김동철 기자] 이덕희(서울시청)와 한나래(인천시청)가 ‘NumberONE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이덕희는 15일 충청남도 천안시 천안종합운동장 테니스장에서 열린 남자단식결승에서 2016년도 우승자 임용규(당진시청)를 2-0(6-1 6-3)으로 제치고 본 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로써 이덕희는 ‘2020년도 제2차 한국실업테니스연맹전’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의 쾌거를 달성했다. 

 

이덕희는“몸 관리를 잘해서 부상 없이 우승해서 좋다. 용규형 공이 워낙 좋아서 한포인트도 쉬운 게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자신있는 그라운드 스트로크 통해 포인트를 가져오자고 생각한 것이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우승 욕심은 잊어버리고 한 경기씩 잘해보자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임용규는 남자단식, 남자복식, 혼합복식 3개 종목에서 모두 준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열린 여자단식결승에서 1번 시드 한나래가 김나리(수원시청)에 2-0(6-3 6-3)으로 승리하며2015년 이후 5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한나래는 “우승하고 싶은 마음에 부담감이 컸는데 오히려 좋게 작용한 것 같다. 오늘도 내 플레이를 잘 했고 우승해서 정말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초반 0-2로 뒤진 상황에서 차분하게 경기한 것이 잘 풀렸다. 나리 언니가 백핸드 쪽으로 공격하려 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 언니도 똑같이 백핸드가 약하다 보니 나도 백핸드를 공략하려고 했다”며 경기 전략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은 국제 시니어 생활체육대회인 ‘2020 ITF 월드챔피언십 플레이오프’ 결승전과 어린이 동반 가족 테니스 체험 행사인 ‘매직테니스 체험교실’도 열려 대회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대한테니스협회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 위해 무관중 경기를 원칙으로 자체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철저히 준수하며 대회를 안전하게 마무리했다.

 

본 대회는 대한테니스협회가 주최•주관하고 충청남도테니스협회, 천안시테니스협회가 공동 주관하며 충청남도, 천안시가 후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