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참여자치21 보도자료에 대한 해명 나서

‘청년예산 삭감 철회하고 청년을 위한 코로나19 대책 수립하라’ 관련

정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18:03]

광주광역시, 참여자치21 보도자료에 대한 해명 나서

‘청년예산 삭감 철회하고 청년을 위한 코로나19 대책 수립하라’ 관련

정유진 기자 | 입력 : 2020/12/08 [18:03]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사진=광주시청 홈페이지 캡처)  

 

[정유진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난달 30일 보도된 ‘청년예산 삭감’과 ‘코로나19 대책 수립’ 관련 해명에 나섰다.

 

4일 시에 따르면 주요내용은 ‘내년도 청년예산 대폭 삭감 예정으로 민선7기 청년정책 뒷걸음질’ ‘코로나19 여파로 청년의 시급한 지원이 절실’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기는커녕 대규모 예산삭감으로 청년사업 차질’ 등이다. 

 

또 보도자료 통한 요구내용은 ‘청년예산 삭감을 철회하라, 청년을 위한 긴급한 코로나19 대책을 수립하라, 청년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 및 광범위한 의견수렴을 실시하라’ 등이다. 

 

광주광역시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하나하나 나열하며 해명했다. 

 

첫 번째 내년도 청년예산 대폭 삭감예정으로 민선7기 청년정책이 뒷걸음질 친다는 주장에 대해 “지난 11월 17일 광주시가 청년발전특별위원회에 보고한 내용은 ’20년도 사업기준으로 보고한 내용이며, 2021년 본예산 확정 전으로 내년도 각 부서에서 계획중인 신규사업, 행안부 청년일자리 공모사업 등 국비가 확정되지 않은 사업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사업수행시기 등을 고려해 추경에 확보 계획 중인 사업도 있어 보도된 자료만으로는 청년예산을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청년의 시급한 지원이 절실한데 이를 뿌리쳤다는 주장에 대해 “우리시는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됨에 따라 2020년 광주 청년정책 시행계획의 청년정책을 확대․보완하였으며, 청년대상 재난지원금 등 직접지원을 실시하고, 광주청년을 포함한 대시민 일자리지원 사업을 추진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청년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또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기는커녕 대규모 예산삭감으로 청년사업 차질이 생긴다는 주장에 대해 “기 시행중인 청년사업중 예산이 줄어든 사업은 국비사업의 종료 및 축소로 인해 불가피한 상황이며, 사업성과가 있는 일부사업은 지자체 사업으로 전환하여 사업을 유지시킬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이외에 요구하는 3가지 사안에 대한 시의 입장에 대해 “2021년 청년정책 시행계획 수립 시 신규사업과 국비 공모사업까지 포함할 예정이며, 당초 알려진 예산보다 더 많은 예산이 포함될 것이다. 또한 사업수행시기 등을 고려해 더 많은 청년예산이 추경에 추가편성 가능하다”면서 “내년도에 편성된 예산은 상반기에 집중추진하여 코로나19에 대응하고, 하반기에는 추가 발굴된 청년정책을 포함하여 추경예산에 더 많은 예산을 확보하고 청년들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덧붙여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청년들의 삶 전반을 조사하고, 포스트코로나 이후 청년들의 정책 수요 파악을 위해 지난 7월부터 ‘광주청년종합실태조사’를 실시하는 중”이라며 “실태조사 완료 후 종합적인 의견수렴을 거쳐 정책을 발굴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