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홍보대사, 시민과 함께하는 2020 한 해 돌아보기 <보이는 라디오, 청춘어람>

20일, 오후 2시~4시 서울시 공식 유튜브 생중계로 누구나 참여가능

정지오 기자 | 기사입력 2020/12/18 [12:23]

서울시 홍보대사, 시민과 함께하는 2020 한 해 돌아보기 <보이는 라디오, 청춘어람>

20일, 오후 2시~4시 서울시 공식 유튜브 생중계로 누구나 참여가능

정지오 기자 | 입력 : 2020/12/18 [12:23]

▲ 서울시청 홈페이지 캡처.   

 

[정지오 기자] 20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들고 지친 시간들을 보낸 청춘들을   위해 서울시 홍보대사가 나섰다. 서울시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청춘멘토링콘서트 <2020, 청춘어람>을 오는 12월 20일(일) 14:00부터 16:00까지 유튜브 생중계로 개최한다.

 

다사다난 했던 2020년을 돌아보고, 한 해를 잘 마무리 하며 다가올 새해의 복을 기원하는 이번 청춘어람의 주제는 “청춘 한 해 돌아보기, 나의 2020년을 위로해”이다.

 

‘청춘어람(靑春於藍)’은 청춘(靑春)과 청출어람(靑出於藍)의 합성어로 서울시 홍보대사의 멘토링을 통해 청춘들이 보다 더 뛰어난 인재로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서울시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멘토링 콘서트는 매년 진행된다. 올해 청춘어람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청춘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비대면 힐링 콘서트로 기획되었다. 

 

<2020, 청춘어람>은 보이는 라디오 컨셉으로 진행되며, 전 <아레나옴므플러스> 매거진 편집장을 역임한, 서울시 홍보대사 박지호 기획가가 DJ로서 행사의 사회자 역할을 맡았다. 

 

청춘어람의 세션 1 [마음약국] 에서는 베스트셀러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의 저자인 김하나‧황선우 작가가 시민들의 사연을 미리 받고 위로가 되는 책의 글귀와 음악 구절로 마음처방전을 내려줄 예정이다.

 

청춘어람의 세션 2 [희망공작소]에서는 서울시 홍보대사 김현정 한국화가와 함께 연말을 맞아 작가가 직접 한국화로 풀어낸 크리스마스 트리를 함께 색칠하는 시간을 가지며 다가오는 새해의 복을 기원하는 시간을 예정이다. 

 

본 행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온라인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된다. 12월 20일(일) 14시, 서울시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참여가능하다. (https://youtu.be/e0-fz8yOoFA) 

 

온라인으로 행사 당일 생중계하며 일정상 참여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행사 종료 이후에도 볼 수 있도록 서울시 유튜브에 게재할 예정이다. 

 

홍보대사 김현정 한국화가와 함께하는 세션 2 <희망공작소> 참여에 필요한 한국화 ‘희망트리’는 서울시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http://mediahub.seoul.go.kr/missions/1304833)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위 링크에서 손쉽게 내려받아 집에서도, 태블릿 PC를 통해서도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서울시 홍보대사는 ‘서울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서울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라는 비전 아래 방송, 건축,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위촉돼 서울시의 최우선 가치인 ‘시민소통’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코로나19로 많은 것이 바뀌었던 2020년이다.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맞이하는 때에 청춘어람을 통해 서울시 홍보대사와 함께 많은 시민들이 위로받고 희망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