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통행료 감면, 직접 수납에도 확대 적용해야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 및 인프라 확대 위해 일반 톨게이트 이용 차량에도 확대 적용해야”

강도녕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4:23]

친환경차 통행료 감면, 직접 수납에도 확대 적용해야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 및 인프라 확대 위해 일반 톨게이트 이용 차량에도 확대 적용해야”

강도녕 기자 | 입력 : 2021/01/27 [14:23]

▲ 친환경 자동차 정의(사진출처=네이버백과사전 캡처). 


[강도녕 기자] 한국도로공사에서 제공하는 친환경차 통행료 감면정책이 하이패스 차로에서만 감면 혜택이 주어져 문제가 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친환경차 고속도록 통행료 감면제도는 하이패스를 이용할 때에만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일반 톨게이트에서는 받을 수 없다.

 

친환경차 통행료 감면 제도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와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 등 친환경정책 지원 위해 도입된 제도로 현재 도로공사에서는 하이패스 이용을 통해 지정차 및 통행 시간 감소에 따라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의 대기오염물질을 감축시킨다는 이유를 들어 하이패스 이용에 시에만 할인 받을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내연기관이 없는 차량의 경우 정차 시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지 않으며, 특히 수소전기차는 주행 시에도 소량의 물만 배출할 뿐 환경오염물질은 발생시키지 않는다. 오히려 수소와 산소가 반응해 전기를 얻는 과정에서 탄소저감 효과 및 미세먼지 정화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그린뉴딜, ‘친환경 모빌리티의 보급 확대와 수소충전소 등의 인프라 확대 계획에 도로공사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야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친환경 차량의 고속도로 톨게이트 통행료 감면을 하이패스에만 제한할 것이 아니라 직접 수납하는 일반 톨게이트에도 확대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