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인권 증진 헌신한 시민 찾기’

1일~26일, 서울시복지상(장애인 인권분야) 수상후보자 공모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17:36]

서울시 ‘장애인 인권 증진 헌신한 시민 찾기’

1일~26일, 서울시복지상(장애인 인권분야) 수상후보자 공모

최내정 기자 | 입력 : 2021/02/01 [17:36]

▲ 이수연 웹툰작가. 

 

[최내정 기자] #저는 네이버에서 '나는 귀머거리다'라는 웹툰을 올렸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청각장애인으로 살아오면서 겪은 일을 그렸어요.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될 줄 몰랐고요.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잇는 소통창구가 되도록 더 좋은 작품을 많이 만들어내겠습니다.   

-2020년 서울시 장애인인권분야 복지상 대상 수상자 웹툰 작가 이수연 씨-

 

서울시가 남다른 노력과 의지로 신체적‧정신적 장애의 어려움에도 자립에 성공한 장애인 당사자와 장애인 인권 증진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발굴해‘2021년 장애인인권분야 서울시 복지상’을 시상한다. 

 

1일 시에 따르면 서울시복지상(장애인 인권분야)은 2005년부터 시행하여 올해로 17회 째를 맞이했다. ‘장애인 당사자와 장애인 인권증진 기여자’ 두 가지 분야를 대상으로 후보자 추천을 받으며 신청․접수기간은 1일부터 26일까지다.

  

장애인 당사자 분야는 장애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자립하여 본인이 가진 전문성으로 사회에 기여한 시민을 대상으로 한다.

  

장애인 인권증진 기여자 분야는 장애인의 인권증진을 도와준 시민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한다.

  

추천 대상자는 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3년 이상 계속해 거주(소재)하고 있는 시민과 단체로 서울시, 자치구, 복지 관계기관·단체 또는 개인이 추천할 수 있으며, 개인이 추천할 경우 만 19세 이상 서울시 거주 시민 10인 이상의 연서로 추천해야 한다.

 

추천 받은 대상자는 학계‧전문가‧장애인 단체와 지난해 수상자 등으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장애인 당사자분야 4명(대상 1, 최우수상 1, 우수상 2) 및 장애인 인권증진 기여자(단체)분야 2명(최우수상 1, 우수상 1) 총 6명을 최종 선정하며, 4월 20일부터 4월 26일 장애인 주간에 시상한다.

  

지난해에는 청각장애인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어려움 등을 에피소드 형식으로 재치 있게 담아낸 자전적 웹툰 《나는 귀머거리다》를 통해 장애 인식개선과 장애인 인권 증진에 앞장선 프리랜서 웹툰작가 ‘이수연’ 씨(청각장애, 여, 30세)가 대상을 수상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전한바 있다. 

 

후보자 추천은 서울특별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와 서울복지포털(https://wis.seoul.go.kr) ‘정책자료실’에서 필요서류를 내려받아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 또는 자치구 장애인복지 담당부서에 접수하고,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02-2133-7447)로 문의하면 된다.

 

우정숙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장애인의 복지와 인권 증진을 위해 기여한 훌륭한 분들이 영예로운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이 추천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