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화학물질 시설 1만7천5백여 개, 사고대응 전문인력 부족

소방청 화학특채 전국 104명, 화학 관련 전공자나 자격증만 소지하면 가능

김민승 기자 | 기사입력 2021/03/23 [11:38]

유해화학물질 시설 1만7천5백여 개, 사고대응 전문인력 부족

소방청 화학특채 전국 104명, 화학 관련 전공자나 자격증만 소지하면 가능

김민승 기자 | 입력 : 2021/03/23 [11:38]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주 의원실 자료. 

 

[김민승 기자] 전국 등록된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이 17,544개인데, 화학사고에 대한 전문인력이 미비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방당국의 전국 화학분야 특채자는 104명으로 나타났다. 중앙구조본부에 19, 전남 19, 서울 14, 충북 10명 순으로 부산, 대구, 인천,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전북, 경북, 경남, 제주에서는 화학특채자가 한 자릿수를 나타냈다. 광주, 충남, 창원 소방본부에는 전혀 없다.

 

소방당국은 화생방 테러나 각종 화학사고를 대응하기 위해서 화학특채자를 채용하고 있으나 소방본부별로 매년 한두 명 수준으로 채용하거나 전혀 뽑지 않기도 한다. 2019년에 부산, 광주, 세종, 충남, 경남, 창원은 화학 특채자를 전혀 채용하지 않았다.

 

화학특채자는 화학 관련 자격증 소지자 및 화학전공자가 관련 분야에서 2년 경력이 있으면 채용하고 있는 상황으로, 실제 화학사고 현장에서 전문적인 능력을 발휘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 7월 인천 서구 공장 탱크로리 폭발 사고에서 화학복을 입고 대응해야 하는 현장이었음에도 화재만을 막는 방화복을 입고 대응하여, 소방관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편, 화학사고로 인한 소방당국의 출동은 연간 2~3백여 건으로 최근 5년간 1,502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위험한 모든 물질사고에 대응하는 전문 자격증제도를 운영하여 위험물질 대응 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험물질 사고 현장지휘관, 위험물질 안전담당관 등 현장에서의 역할을 세세히 나눠 관련 자격을 부여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소방청은 인화성이 있는 화학물질만을 위험물이라 규정하고 관리한다화학 사고, 폭발 사고 등 각종 재난에 대응해야 하는 소방청이 산업부, 환경부가 관리하는 각종 위험물질 사고에 대하여 전문 대응역량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