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 A축협, 조합장 선거 ‘돈’ 문제 눈살···사법처리로 이어지나

현직 이사, 조합원에 투표 행사 조건 돈 건넨 의혹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3/08 [09:40]

충남 천안 A축협, 조합장 선거 ‘돈’ 문제 눈살···사법처리로 이어지나

현직 이사, 조합원에 투표 행사 조건 돈 건넨 의혹

운영자 | 입력 : 2019/03/08 [09:40]

▲ 선거관리위원회 입구에 놓인 공명선거 비석.(사진=편집부)     © 운영자

 

[천안=편집부]오는 13일 치러질 전국동시조합장를 앞두고 충남 천안 A축협 조합장 선거에서 돈 문제가 불거지며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는 과거에는 각 조합별로 실시했다. 매 선거 때마다 돈 문제가 불거지며 공정성을 지적 받았고 혼탁과 과열 이라는 단어가 그 자리를 차지해 왔다. 이에 2015년부터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의무 위탁받아 공정성에 개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투표권자 매수와 기부행위 등 금품수수와 관련된 선거법 위반행위가 90% 이상으로 웃돌고 있어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불법행위 근절까지는 아직 먼 길을 가야된다는 의견이 많다. 지난 2월 28일 기준 조합장 선거 불법행위가 223건이 적발됐다. 이 중 금품선거 관련은 205명에 달했고 선거 방법 위반은 62명, 비방.허위사실 유포 등 흑색선전은 27명에 그쳐 극명한 수위를 보여주고 있어 불법행위 근절이 쉽지않다는 의견을 대변해 주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2월 27일에는 B조합장 후보자 측근으로 알려진 C이사가 투표권이 있는 D조합원에게 돈 봉투를 건네며 B조합장에게 표 행사 해줄 것을 청탁한 의혹이 지적됐다. 

 

8일 조합원에 따르면 이 일로 D조합원은 C이사로부터 받았다는 돈 봉투 등 증거물을 검찰에 제출하고 고발장을 접수했으며 검찰 수사관들이 C이사를 체포하기 위해 거주지를 방문했으나 도주한 것으로 확인돼 가족을 통해 자수를 권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불거진 돈 문제는 지역 특수성이라는 지연, 학연, 혈연, 친목관계 등 유대관계로 이어지기 때문에 불법을 생산한다는 우려와 함께 관계자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천안축협조합 B이사는 “A조합장에게는 말하지 않았다. 모를 것이다”며 “검찰 조사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아서 아직 안 갔다. 어떻게 조치될 것인지는 일단 조사를 받아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 수사와 관계된 내용은 어떤 내용도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와 관련 신고 포상금 제도가 얼마나 실효성을 거둘지 기대되기도 하지만 일각에서는 효과가 미비할 경우 신고자 발생 시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좁아질 것이라는 걱정이 섞여 있다.

 

지역 경제에서 역할이 큰 농·수·축협은 생활경제 전반을 아우르고 있는 만큼 농민과 어민 그리고 축산민들에게 공직선거보다 중요한 선거로 인식되고 있다. 그래서 깜깜이 선거로 불려지고 있는 조합장 선거가 다른 선거보다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고, 공정성을 답보하기 위해서는 관계자 모두 자정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