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조선일보 광고 불매운동' 재 이슈로 주목

'조선일보 폐간' 국민청원도 여러 건 올려져

이유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15:21]

지난해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조선일보 광고 불매운동' 재 이슈로 주목

'조선일보 폐간' 국민청원도 여러 건 올려져

이유정 기자 | 입력 : 2020/07/17 [15:21]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이유정 기자] 지난해 언론소비자주권행동에서 조선일보가 일본편을 들며 연일 한국 정부와 국민을 때리고 있다며 광고 불매운동을 벌인 일이 회자되고 있다.

 

이들은 당시 “한국과 일본이 경제 전쟁에 돌입한 것은 일본이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했기 때문”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지난해 5월 17일자 기사에서 ‘대량 살상무기 전용 가능한 재료...한국서 불법수출 3년 내 3배...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추측해 보도하면서까지 일본편을 들었다”고 비난했다.

 

또 “조선일보에서 연일 한국 정부와 국민을 때리고 일본에 유리한 기사를 보도함으로써 일본에게 공격할 명분을 제공해 주기까지 했다”면서 “일본어판으로 작성된 7월4일 기사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와 7월15일 기사 ‘해결책 제시 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 등을 통해 한국을 폄하하는 보도를 낸 바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와대와 국민들 항의가 빗발치자 일부 기사를 삭제한 조선일보는 매국신문이라 불러도 무방하다”면서 “조선일보가 언론임을 내세워 저지르는 행위들은 언론으로도 대한민국 국민으로도 한국 기업으로도 모든 면에서 선을 넘었다”라고 친일 행위를 따졌다.

 

그러면서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은 조선일보 광고 불매운동에 나서겠다”며 “이제 우리는 조선일보에서 지적한 충고대로 감정을 누르고 차근차근 하나씩 바로 잡아 나가려고 한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일본 극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취소 조선일보 폐간 동의하기 ▲대체 왜 조선일보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거죠? ▲조선일보에 광고되는 상품 불매운동을 시작하겠습니다. 정부는 관여하지 마세요 ▲조선일보를 여적죄로 고발하려 합니다. 국민여러분 동의를 구합니다 등이 게시돼 있다.

 

이들 청원 중에는 지난해 7월 11일 시작된 ‘일본 극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취소’ 청원 동의자가 가장 많고 7월 23일 오전 기준 16만 명을 넘어섰었다. 또 같은 해 8월 10일 종료를 앞둔 해당 청원은 20만 명 이상 동의를 받았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