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정감사)수입식품, 방사능 오염 검사 철저 요구

최근 10년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214건 적발

김동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2:15]

(2019국정감사)수입식품, 방사능 오염 검사 철저 요구

최근 10년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214건 적발

김동철 기자 | 입력 : 2019/10/07 [12:15]

▲ 이명수 국회의원.  

 

일본산 불매운동 추세...눈치보기용 조치는 안 돼

 

[김동철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아산갑)은 7일 실시된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위해 방사능 검사를 보다 철저히 하는 시스템 마련을 촉구했다.

 

이명수 의원실에 따르면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2011년 3월부터 일본 14개현 27개 농산물 수입금지 조치와 2013년 9월부터 일본 후쿠시마 등 8개현 모든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그리고 수입금지 대상 이외 모든 수입식품은 매수입마다 방사성 세슘과 요오드 검사 실시를 의무화했고, 기준치 100베크럴(영유아식품 50베크럴) 이하라도 검출되면 17개 추가 핵종 검사증명서를 요구하고 있다.

 

이명수 의원은 “최근 10년간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적발 검사를 통해 총214건이 적발되는 등 실제로 방사능에 오염된 식품들이 일본으로부터 수입되고 있는 우려스러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보다 강화된 방사능 검사체계 도입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이명수 의원은 “금년 8월에 식약처가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강화를 시행하겠다고 했는데, 혹여 식약처의 이러한 조치가 일본산 불매운동 추세에 맞춰 한시적인 눈치보기용 조치가 아닌지 의심하는 국민이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라고 원칙에 입각한 확고한 검사 시행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