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안전관리 대국민 신뢰 상실 지탄

인보사‧인공혈관‧라니티딘 사태 등 총체적 부실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2:35]

식약처, 의약품 안전관리 대국민 신뢰 상실 지탄

인보사‧인공혈관‧라니티딘 사태 등 총체적 부실

최내정 기자 | 입력 : 2019/10/07 [12:35]

 

▲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최내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9 국정감사에서 인보사‧인공혈관‧라니티닌 사태로 의약품 안전관리에 대한 대국민 신뢰가 상실됐다고 지적받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7일 식약처 위상과 역할에 대한 평가를 이 같이 했다.

 

인보사케이주의 경우 2017년 판매허가된 이후 2년만인 2019년에 세포 바꿔치기로 임상승인 취소가 된 문제에 대하여 식약처의 대국민 신뢰도 저하 및 늑장대응 문제를 지적했다.

 

라니티닌 사태 역시 식약처가 검사했을 때는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했다가 외국 보고 및 협회 권고에 따라 제조·판매·처방 금지 조치를 내린 것에 대해서 식약처의 검사기능을 국민들이 신뢰하겠느냐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식약처 소속 심사관이 제약사가 제출한 의약품 안전성 최신보고서 자료 미검토, 허가받은 의약품에 대한 정기적인 안전성 보고 미확인, 인공유방보형물 희귀암 발병 위험 부실대처, 시판 후 의약품 정보관리기준에 따른 전주기 약물감시 미시행, 사망까지 이른 특정의약품 임상시험 계획서 변경 제안 무시 혐의로 식약처장을 비롯한 전현직 공무원 12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문제 등 총체적 부실 상태를 공개했다.

 

국회는 “양심선언과 함께 검찰 고발한 심사관 고발사유를 철저하게 내부 점검 통해 확인 후 문제점 개선해야 할 것”이라며 “의약품 관리 기능 부실 문제에 대해서 양심선언을 한 내부 직원을 사실 여부에 대한 확인을 거치지 않고 징계부터 한 것은 내부 소통 부재에 기인한 잘못된 처사”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총체적으로 대국민 신뢰와 위상 저하로 곤욕을 겪고 있는 식약처를 향해 사안에 대해서 선조치 및 신속대응체제를 강화하고, 현장중심 식품의약품 안전대책을 다시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