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인면수심’ 처제성폭행 피의자 엄벌에 처하라”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3/20 [10:37]

더불어민주당 “‘인면수심’ 처제성폭행 피의자 엄벌에 처하라”

운영자 | 입력 : 2019/03/20 [10:37]

▲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 운영자

 

[충남=편집부]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하 도당)은 19일 “천안 짐승형부 사건 피의자는 큰 파장을 일으켜 사회적으로 충격을 안겨줬으니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도당은 “당시 피의자는 자유한국당 천안병 전 청년위원장 등 각종 중책을 맡아 천안지역 정가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며, 초·중·고등학생을 가르치는 입시학원 원장으로 일했던 사실이 알려져 경악을 더했다”고 비난했다.

 

또 “피해자는 무려 8년 동안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으며 살아왔다. 앞으로의 삶 역시 결코 편안한 마음으로 보낼 수는 없으리라는 것을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검찰은 한 집에 살던 처제를 상대로 인면수심의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에게 신상정보고지, 취업제한명령, 위치추적기 부착 등도 선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며 “죄질에 비하면 15년 구형은 결코 충분치 않다. 재판부는 그 무엇보다 피해자를 최우선으로, 이번 사건에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사과정을 통해 피의자의 범죄행위가 모두 입증된 만큼, 피의자가 그동안 몸담았던 자유한국당은 공당다운 책임감을 가지고 피해자에게 진심어린 사죄의 뜻을 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