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낭 시 최초 도시철도, 서울교통공사가 추진한다.

공사-다낭시, 지난해 ‘협력 약속 협약’에 이어 20일 현지서 ‘실현 합의 양해각서’ 체결

정지오 기자 | 기사입력 2019/03/21 [13:55]

베트남 다낭 시 최초 도시철도, 서울교통공사가 추진한다.

공사-다낭시, 지난해 ‘협력 약속 협약’에 이어 20일 현지서 ‘실현 합의 양해각서’ 체결

정지오 기자 | 입력 : 2019/03/21 [13:55]

▲ 전철 1호선과 서울교통공사 로고(오른쪽 상단).     © 운영자

 

[서울=정지오 기자]서울교통공사는 20일 베트남 다낭 시 인민위원회(위원장 휜특터)와 도시철도 건설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합의각서는 다낭 시 최초의 도시철도 노선 공동 연구, 공사가 제안한 노선의 타당성조사 수행 등을 위한 것이다. 

 

체결식은 다낭 시 인민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 다낭 시 인민위원회 당 비엣 중 부위원장이 참석하고, ㈜롯데건설 임원 및 ㈜삼안 부사장이 배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기관은 지난해 1월 ‘도시철도 건설과 교통시스템 구축’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시작으로 수차례 합동 현장 조사 및 실무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번 합의각서는 그 동안 서울교통공사와 다낭 시가 양해각서에 따라 추진했던 연구의 성과로 ▴다낭 시 도시철도망 계획수립 공동연구 ▴제안노선 및 공동연구 결과 사회경제 종합계획 등재 ▴제안노선 예비타당성조사 수행 ▴민간합작투자사업(PPP) 공동개발 등 내용이 담겼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합의각서는 다낭 시 인민위원회가 포함돼 공동연구를 수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다낭 시 교통 분야 연구개발에 다낭 시 역할과 책임을 부여함으로써 사업 추진에 힘을 얻고, 서울교통공사 연합체(컨소시엄)가 다낭 시 도시철도 사업을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연합체는 공사 및 ㈜롯데건설, ㈜삼안으로 구성돼 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2015년 호치민 도시철도 민관합작투자사업 노선 선정 자문, 2017년 호치민 도시철도 운영 및 유지관리 자문 및 호치민 4호선 예비타당성조사를 수행하며 베트남 지역에서 꾸준히 사업을 수행한 바 있다. 

 

또 2018년에는 해외건설협회 시장개척자금을 활용해 다낭 시 도시철도 대중교통 종합계획 분석 및 자문을 진행하기도 했다. 

 

민관합작투자사업(Public Private Partnership)은 민간은 위험 부담을 지고 철도 등 공공시설 투자 및 건설, 유지나 보수 등을 맡아 운영을 통해 수익을 얻고, 정부는 세금 감면 등으로 이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연합체에 참여한 한국 건설사 등과 함께 민-관이 협력해 다낭 시 최초 도시철도 건설과 운영사업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체결식이 그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