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2년 연속 전공의법 위반

2018년 이어 또 적발···위반 진료과 9과목 달해

최내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6:59]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2년 연속 전공의법 위반

2018년 이어 또 적발···위반 진료과 9과목 달해

최내정 기자 | 입력 : 2020/06/23 [16:59]

▲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홈페이지와 전공의법 위반 현황표.

 

[최내정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산하 일산병원이 2년 연속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이하 전공의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일산병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8년에 이어 또 전공의법 위반이 적발됐다.

 

전공의법에 따라 전공의 수련 시간은 주 80시간을 초과할 수 없으며, 36시간 연속수련 후 최소 10시간의 휴식시간을 주어야 하고, 주1일의 휴일을 제공해야 한다. 일산병원은 2019년 총 34명의 1년차 전공의를 모집했다.

 

그러나 일산병원은 2018년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성형외과, 신경외과, 인턴 등 진료과목에서 ‘4주 평균 주당 최대 수련시간’을 준수하지 않았으며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성형외과, 소아청소년과, 신경과, 영상의학과, 외과, 인턴 등 진료과목에서 ‘휴일 항목’도 준수하지 않았다.

 

2019년에는 영상의학과에서 ‘수련간 최소 휴식시간’을 준수하지 않았으며, 내과에서 ‘휴일 항목’을 준수하지 않았다.

 

이에 윤일규 국회의원은 “공교롭게도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전공의법을 대표 발의했다.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할 병원에서 전공의법을 2년 연속 위반하다니 개탄스럽다”라며 전공의법 준수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