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24일 갑자기 극단적 선택? 수년간 악성댓글 고통

‘악플’ 게시자 엄벌 촉구···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정지오 기자 | 기사입력 2019/11/25 [15:47]

구하라 24일 갑자기 극단적 선택? 수년간 악성댓글 고통

‘악플’ 게시자 엄벌 촉구···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정지오 기자 | 입력 : 2019/11/25 [15:47]

▲ 구하라 최근 일본 공연 모습(사진출처=구하라 인스타그램). 

 

[정지오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24일 오후 6시쯤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구씨는 최근 몇 년 동안 악플(악성댓글과 루머 등)에 시달리다 자살시도를 벌여 응급 치료를 받은 적이 있으나 일본에서 활동을 이어가며 밝은 모습을 보여 왔다.

 

가사도우미가 구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 출동한 경찰은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염두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인터넷 실명제 도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여러 건 올려졌다. 국민청원을 올린 이들은 “연예인 사망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과 “인터넷 실명제 법안을 확립해 악플 게시자 처벌을 강화해 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연예·해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