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청 코로나 확산예방과 행정공백 최소화 총력

순환 재택근무제 운영 등으로 행정공백 최소화 및 방역조치 최대화

정선화 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3:02]

천안시청 코로나 확산예방과 행정공백 최소화 총력

순환 재택근무제 운영 등으로 행정공백 최소화 및 방역조치 최대화

정선화 기자 | 입력 : 2021/05/17 [13:02]

▲ 천안시청 전경. 

 

[정선화 기자]천안시는 지난 12일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전 직원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하는 등 신속한 추가 감염 확산 차단과 행정공백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직원 전수검사를 실시한 뒤 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정상 근무 돌입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 12일 시청 소속 직원 7명이 확진되자 긴급 방역 태세를 가동하고 본청 직원과 접촉자 1,32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14일부터 16일까지는 혹시 모를 무증상 감염원을 발견하기 위해 자가격리자를 비롯한 시청 전 직원 및 상근인력 약 3,770여명에 대한 선제적 전수검사를 추가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16일 직원이 추가 확진됨에 따라 10층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또 시설위험도 평가 및 환경검체 채취를 즉각 실시하고, 19일에도 본청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확진자는 직원 12, 가족 2, 접촉자 2명으로 총 16명이고 확진자 발생부서 및 접촉 등으로 인한 자가격리자는 200여명이다.

 

시는 12일 청사 건물 전체를 임시 폐쇄하고 소독을 철저하게 마쳤으며, 청사 내 임시 선별검사소를 즉시 설치·운영함과 함께 동남·서북 선별진료소를 연장 운영해 직원은 물론 시청 출입이 잦은 인력들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부서와 관련 부서 등 6개 부서 직원 120여 명은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자가격리 중 5명을 조기에 추가 발견해 확산을 차단했다.

 

또 즉시 본청 전 부서에 원격근무 시스템을 활용한 1/2 순환 재택근무를 명령하고, 영상회의 등 비대면 방식의 업무 채널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재택근무에 따른 민원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행정전화 착신전환 실시 및 지원인력을 긴급 투입했고, 직원들에게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다른 지역 이동 및 외부인과의 접촉을 자제하도록 요청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충청남도·천안시 합동 역학조사반은 이번 시청 내 집단 감염과 관련해 지난 12일에 시설 위험도 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문 손잡이, 승강기 버튼 등에서 채취한 환경 검체 26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고 CCTV상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보아 이번 감염은 시설 오염으로 인한 확산 보다는 불가피한 업무적 접촉 및 장시간 근무로 인한 긴 노출시간 등으로 인해 확산된 것으로 추정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사무실 등에서 바이러스 검출 또한 없었으나, 조속한 안정을 위해 더욱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겠다, “시민 여러분이 불편하시지 않도록 전 직원이 비상체계를 유지해 행정공백은 최소화, 방역조치는 최대화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
광고